2017.08 다낭호이안 6 라 시에스타 호텔 & 스파 마사지 오늘의 여행

둘쨋날 아침.
조식은 조금씩 바뀐다.

국수 종류도 다른 걸로 바뀐다.

오믈렛과 디저트 과일.. 요거트던가.

파파야에 라임 뿌려먹으면 넘존맛이라 겁나 먹었던거 같다.


저녁엔 여기서 프라이빗 디너 같은 것도 하더라.


라 시에스타 호텔은 마사지가 유명한데 해피아워에 받으면 할인이 된다.
그런데 인기가 좋아서 체크인할때 예약했으나 시간이 딱 맞진 않았던듯.

시원한 차와 코코넛 쿠키를 준다.

수영장 바로 옆에 있어서 이쁘당.

과자가 맛있어서 뭐냐고 물었더니 보여주면서 저 한줄정도 남은 걸 걍 줬다.. 감사...


그런데 정작 마사지는 그냥 그랬다... 평범..
일단 베트남 마사지가 걍 그런거 같긴 하지만...
분위기가 좋아서 숙박한다면 해피아워 가격으론 받을만 한듯.




덧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